장곡리소개


장곡리 산촌생태마을


장곡리소개

백제시대는 고량부리현에 속한 산골이었으며, 신라시대는 청정현에 속하여 임성군 지역이었고, 고려와 조선시대에는 청양현에 속했다가 조선 말엽에 동상면 지역이었습니다.

골짜기가 길어 장곡(??)이라 하였으며, 1914년 행정구역 폐합에 따라, 송동, 광전리 일부를 병합하여 장곡리라 해서 대치면에 편입되었습니다.


 


당너머 : 장곡리 정동면에 자리한 마을로 사신당 너머에 마을이 자리해 있다 하여 당너머라고 부름

송골 : 장곡 북쪽으로 골짜기에 있는 마을로 소나무 숲에 마을이 뭍혀 있다 해서 송골이라 부름

절골 : 장곡사가 있는 마을로 높은 산 아래 계곡이 흐르고 우거진 숲에 한쪽으로 트이게 된 지형인데 물이 맑아 속칭 냇물이 청수천이라고 부름

아니골(아흔이골) : 장곡리의 동북방향에 있는 계곡으로 이 계곡에 있는 골이 아흔개나 된다 하여 아니골, 아흔이골이라 부르며 이곳에 장승이 있던 장승백이골, 벼락바위 등이 있음


충남의 알프스라고 불리우는 칠갑산 등산로의 요충지이며 국보 2점과 보물 4점이 있는 천년고찰 장곡사가 장곡마을 안쪽에 있으며 전국 최대의 세계 각국의 장승을 체험할 수 있는 장승공원이 있습니다.

매년 봄에는 칠갑산장승문화축제가 열리고, 산제당이 있어 매년 2차례씩 마을 주민이 산신제사를 올리며 청양백제문화체험박물관과 세계 최대의 황금 복 거북이 황동상이 있습니다.

칠갑산을 배경으로 백제시대 한 선비가 거북 알을 나눠받는 꿈을 꾼 후 대대손손 장수했다는 거북 바위의 전설이 전해내려 오고 있으며, 인근 하천인 지천은 복을 불러준다는 황금 자라가 서식하고 있습니다.